1. 조합의 미학

스포츠토토에 주력을 2경기 추출 했다면 보험을 받치지 말고 주력에 80-90% 비중으로 올인 하다시피 하라고, 저는 초보자들에게 권장을 했습니다. 주력에 보험을 받치는건 아니다라고 강력하게 또 말했구요 그런데 왜 조합은 미학이다? 라니, 다소 헷갈릴수 있겠지만 또 복잡하지도 않습니다. 가령 주력감 경기를 골랐는데 3경기가 나왔다면? 주력에 모두 올인하라 해도 3폴더에 90%를 박는건 확률를 계산 못하는 분들이라도 어렵다는건? 삼척동자도 감으로 아는 부분입니다. 여기서 조합의 미학이 발동 됩니다.

2. 분산은 기본

분산해서 가는건데요. 어차피 3경기 가서 결과론적으로 다 맞춘다 해도 , 만에 하나 그 경기중 1경기가 틀릴수도 있다는 부분을 늘 염두하고? 그부분에서 조심을 하는거에요. 보통 주력감으로 A, B, C 경기가 추려졌다면, 어떤 방식으로 돈을 걸면 좋을까요? 가장 좋은 방법은 ABC = 80-90% 비중을 가서 맞추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우린 한폴낙을 만날수도 있기에, 단지 3경기가 추려졌다면? 어차피 저 경기들 결과론적으로 다 들어오면 먹는다는거고 최소한 1경기 부러진다면? 분산 투자했을시 리스크는 다소 줄일수는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즉 잃어도 적게 잃는 미학을 배우기도 해야 한다고 했는데 이런 경우에 해당되구요. 그럼 어차피 저 3경기가 다 들어온다고 가정하지만, 혹시 모를 부분을 감안하고 조심할때 보통 AB 그리고 AC 이렇게 각각 베팅금을 50% 분활해서 가도 좋다는겁니다. 어디서 틀릴 가능성을 모르기에 그나마 최소한 1경기는 고정으로 박고, 2경기중 한경기가 부러짐이 있을시 최소한 나는 적게 잃게다는 스스로 안전장치를 만드는거구요.그러나 무승부 역배당에 받치지는 않습니다. 원래는 부러질거 같은 경기를 골라서 그 경기를 무승부 그리고 역배승에 각각 받치고 가면 좋다고들 말하지만 사실 그건 그 경기가 정말 부러졌을때 효과가 나오기 때문에 사실상 3경기에서 어떤경기가 부러짐을 있을지 미리고려 하고 그렇게 하기란 실전에서 실제로 쉽지 않습니다.

그리고 저는 주력이란 단어를 명심하라고 했습니다. 주력은 이경기 들어올것이다! 스스로 가장 강력하게 본 경기들이지만 단지 혹시 모를 1경기 낙을 방지하기 위해서 복권에는 안전장치가 없기에 조합의 미학으로 그 부분을 스스로 제어 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솔직히 어떤 경기를 고정축으로 돌릴지? 3경기중 아무거나 하나 잡고 남은 두경기 각각 나눠서 가도 된다는 말이지요, 그러나 통상 배당 낮은 경기들이 가장 확률이 높기에 대체로 낮은 경기를 고정으로 잡고 돌리는게 일반적입니다. 좀더 생각을 하면 그 3경기 상대 팀들을 모두 비교해서 가장 최근에 폼이 좋지 못한 상대팀이 어디인지?를 점검하는 방법도 하나의 방법일수도 있구요, 전력적으로 3팀중 전력누수가 조금 되는 팀이 있는지 살펴 보는것도 좋겠지요.

또전체적으로 점검해 보니 C팀의 상대팀이 가장 이변이 날 확률이 떨어질거 같다? 라는 가능성으로 결론이 났다며, C경기가 고정축이 되고 C+A 그리고 C+B 이렇게 각각 나눠서 베팅을 하면 되겠지요, 원래대로 들어오면 2장 다 먹게 되구요.둘중 하나면 들어와도 적자지만 다 잃지 않기에 다음 베팅할때 그래도 자금력이 버텨 준다는 장점과 단점을 같이 포함 되지만, 전 이부분을 초보자 분들에게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천합니다.

A경기 1.25 , B경기 1.35, C경기 1.45 라는 주력 3경기를 추출했습니다. 그리고 어차피 이 3경기 다 들어올거 같다라고? 추출한 경기 이기에 A+B+C=주력으로 가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혹시 모를 1폴낙을 미연에 방지하고 접근하자라는 거구요, 당첨금이 다소 줄지만 일단 이판은 잃어도 적게 잃는게 결국 버티는 힘이 됩니다. 그러면서 연승 그리고 로또폴더 적중으로 목돈을 만드는 방식이 가장 이상적이다. 저는 이걸 초보자분들 또는 처음 입문하는 분들에게 추천한다 볼수있겠지요.

그럼 A+B+C 배당은 약 2.45가 되고 여기에 가령 9,000원을 건다면 22,022원 당첨금이 발생이 됩니다.

그리고 고정축을 A로 결국 정했다고 가정시? A + C = 1.81배당에 4,500원을 걸었다면, 당첨금은 8,156원이 되고, A+B = 1.69배당에 4,500원을 걸었다면, 당첨금은 7,594원이 됩니다. 분산한 2장이 각각 적중시 전체 당첨금은 15,750원으로 3경기 동시에 베팅한 금액보다는 6,272원 보다 적은 당첨금을 먹게 되기에 단점이라 할수 있지만, 결과론적의 안정장치라 약간의 수수료라고 생각한다면, 잘 방어를 했다고 볼수 있을거 같네요. 한마디로 욕심 조금 줄이고, 스스로 안전을 중시했다는게 보는게 맞겠네요.

또 이렇게 할수도 있는데요 그럼 3경기중에서 위험하다 싶은 1경기를 제외하고? AB 또는 AC 둘중 1장만 가서 먹는건 어떤가요? 이 방식에서 문제는 둘중 하나가 적중시 베팅금액을 9천원으로 모두 몰아서 가기에 조금은 이익이지만, 문제는 A+C가 적중할지? A+B가 적중할지? 결과론적으로 모르는 상황이기에 초보자들에게 권장하지는 않습니다.

3. 리스크를 감수하라


이렇게 말하는 사람이 있을수 있어요,그렇게 먹어서 한두번 부러지면 적자가 아닌가? 자주 연승해도 한두번 부러지면 리스크가 발생 된다고.. 하겠지만, 반대로 생각하면 다 잃지 않는다는 장점도 된다는 말이 되겠지요. 복권에서 어차피 개인적 차이로 당첨금에서 극과 극이 발생 되기는 하지만, 이 주력으로 선정한 경기에 한해서 위에처럼 장기적으로 밀고 가는 방식이 전 가장 이상적이다,또 주력은 배당 높은 위험한 경기를 골라서 좀더 이익을 남기고 하는게 아니라, 가장 안전하게 먹기 위해서 그나마 욕심을 줄인 부분이 주력이라 하는거고, 큰손들이 왜 2폴더 주력을 정하고.. 거기에 올인을 하는가? 왜 그들이 그 많은 금액을 걸어서 좀더 높은 배당에 돈을 걸지 않는가? 로 반대로 생각하면, 단순하게 생각하면 확률 배당이 낮을수록 적중할 승률이 상승하는건 어쩜 당연한 이치라서 그럴수도 있겠지요.

물론, 그 주력 경기들을 잘 선정해야 하는 임무와 스트레스 그리고 개인의 몫의 책임감 그리고 그걸 인내할수 있는 멘탈이 확보가 되어야 가능할것이고, 이 방식을 초보자분들에게 추천한 이유는 주력이란 경기의 목적 의식과 그리고 안전성 이판에서 다소 욕심을 줄이더라도 승률 높이면서 , 남은 비중으로 로또 다폴더 고배당을 가서 가끔 먹게 되면 그때 그돈으로 편하게 베팅하면 된다는걸 알려주고 싶었어요.. 무조건 연승해야 하는 부분도 없고 어차피,, 이리 가나, 저리 가나 연승에 한계도 있지만 잃는건 변함이 없는데 다 잃는거 보다는 잃어도 왜 즐겁게 잃어야 하는지를 알려주고 싶었습니다. 이렇게 결론을 지어 드리겠습니다. 베팅비는 회수는 하면서 따라가고 언젠가 그 한판을 뒤집기로 쟁취한다